TODAY
80
TOTAL
62939

해외취업의 이상과 현실

“여행과 그 나라에 머무르며 사는 것은 다르다”

 

짧은 기간 여행을 다녀온 그 나라에 문화, 생활방식, 자연 등에 매료돼 이민을 고민해 본 적, 다들 한 번쯤 있을 거예요. 여기서 더 나아가 그 꿈을 실제로 실현하는 사람들도 있는데요. 꿈에 그리던 나라에 첫발을 내딛고, 본격적인 현지 생활이 시작되면 여행에선 보이지 않았던 것들이 하나둘 보이기 시작해요. 나름 열심히 준비하고 왔지만, 모르는 것 투성이고 계획처럼 안되는 것들도 너무 많거든요. 그래서 ‘앞으로 얼마나 더 잘 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머릿속에 가득하죠.

 

 

해외취업도 마찬가지예요. 자유롭고, 유연한 근무환경에 수평적인 조직문화, 워라밸, 복지 혜택 등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 또, ‘글로벌 무대’라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성장과 발전을 기대할 수 있어 많은 청년들이 해외취업을 꿈꾸는데요. 이렇게 부푼 꿈을 안고 갔지만, 눈앞에 펼쳐진 건 냉정한 현실 그리고 해결해야 할 숙제들이에요.

 

그래서 오늘은 해외취업을 고민 중인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볼까 하는데요. 아름다운 환상도 좋지만, 철저한 사전 준비와 계획을 한다면 성공적인 해외취업에 더 가까워질 수 있지 않을까요?

 

 

💸 돈에 얽힌 문제들

국내보다 높은 연봉 수준 때문에 해외취업을 결정하는 청년들도 꽤 많은데요. 실제로 ‘해외에서 취업하면 얼마 정도 버나요?’라는 질문을 가장 많이 던지기도 하고요. 직군, 경력,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평균 급여 수준을 놓고 본다면 국내와 큰 차이가 없다고 할 수 있어요. 이는 국가별 물가 차이, 세금, 공과금 등의 차이가 크기 때문인데요. 외국의 경우, 전체 급여의 약 40~50%가 세금(소득세, 건강보험, 연금, 실업보험 등)으로 공제되는 경우가 많아요. 결혼이나 자녀 유무에 따라 달라지기도 하고요.

 

 

특히, 외국인들에게는 일정 기간 동안은 자국인보다 높은 소득세를 부과하는데요. 해당 국가가 합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워킹 비자를 발급해 주는 건 세금을 꼬박꼬박 잘 내라는 의미와도 같아요. 만약 외국인이 약속된 기간보다 짧게 일하고 떠나버린다면, 자국인의 일자리를 대신해 내어준 그 일자리에 손해가 따르겠죠? 그래서 이를 방지하기 위해 초반에는 높은 소득세를 부과하고, 이후에는 자국인과 동일한 소득세율을 적용해요. 물론, 초반에 많이 냈던 소득세는 연말정산에 환급해 줘요.

 

또, 집값 문제도 무시할 수 없죠. 한국을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는 월세 개념이고, 비싼 곳은 월급과 맞먹는 수준인데요. 미국, 캐나다, 홍콩, 싱가폴 같은 나라들은 어마무시한 집값으로 이미 소문나 있죠? 집은 필수적으로 갖춰야 할 조건이기 때문에, 해외취업 시 본인이 받을 급여와 월세의 비율을 잘 따져보는 것이 중요해요. 해당 국가에 연고가 없다면 월세, 초기정착비, 생활비 등 지출 비용들이 많으니, 해외취업은 경제적 관점에서 매우 현실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답니다!

 

 

😢 ‘오픈 마인드’도 상황에 따라

해외라고 해서 모든 게 다 자유롭고, 열려있는 건 아니에요. 외국인이라면 오히려 닫힌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데요. 아무래도 언어와 문화의 차이가 크기 때문에, 자국인과는 조금 다른 대우를 받을 수 밖에 없어요. 회사나 일상 생활 곳곳에서 외국인이기 때문에 손해 보는 일들이 꽤 많을 거예요.

 

무엇보다 언어 문제 따른 제약이 큰데요. 그 나라의 언어를 유창하게 잘한다고 자신해도, 근본적으로 모국어와 외국어의 차이는 클 수 밖에 없어요. 그래서 본인이 가지고 있는 역량과 능력을 최대치로 발휘해도, 그것의 60%정도만 보여질 거고요. 그러니 내가 말하고자 하는 생각과 의견을 상대가 100% 이해하는 것도 어렵죠. 이런 소통의 어려움으로 자국인은 외국인에 대해 보수적인 시각을 가질 수 있고, 외국인은 닫힌 문화를 느낄 수 있어요. 이건 실제로 경험해야 알 수 있는 것들이죠.

 

 

👩🏻‍⚕️ 아프면 큰일나요…!

한국 의료 시스템은 전 세계가 인정하고, 부러워하는데요. 해외 의료 시스템은 국내와 차이가 커요. 우스갯소리로 잔병치레가 많은 사람은 이민이나 유학을 떠나면 안 된다는 말을 할 정도라고… 먼저 예약을 해야 주치의를 만날 수 있는데요. 그런데 사람이 아픈 걸 미리 정해두진 않는다는 게 문제죠. 물론 응급 상황일 경우, 비교적 진료를 빠르게 받을 수 있지만 그 비용이 상당해요. 병원 뿐만 아니라 은행, 관공서도 사전 예약을 하고 기다려야, 필요한 업무를 볼 수 있어요.

 

 

또, 의료 비용도 높은데요. 미국의 한 유명 레스토랑에서 근무하던 한국 직원이 손가락이 살짝 베여 병원에서 소독을 했는데, 그 비용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해요. 청구서에 2,200달러가 적혀있었거든요. 현재 환율을 적용하면 한화로 약 300만원에 달하잖아요. 아니, 소독만 했는데, 300만원이라뇨… 정말 놀랍죠? 미국은 의료비 때문에 파산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데, 정말 그럴 수 밖에 없네요. 한국은 의료 보험과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아프면 언제든지 치료 받을 수 있고, 비용도 개인이 부담 가능한 수준이잖아요. 그런데 대부분의 해외 국가들은 의료 보장 수준이 한국만큼 뛰어나진 않아요.

 

사실 건강 문제만큼 중요한 게 없잖아요. 그러니 취업을 희망하는 국가의 의료 인프라 및 제도도 미리 체크하는 것을 추천해요!

 

 

✅ 왜 ‘해외취업’을 하고 싶나요?

해외취업은 분명 값진 경험과 성장을 할 수 있는 건 분명해요. 다국적 사람과 문화와의 만남, 새로운 환경에서 적응하는 과정은 모두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죠. 그러나 앞서 말했듯 이상과 현실의 차이는 클 거예요. 언어 장벽, 문화적 차이, 그리고 일상생활에서 겪는 다양한 문제들이 매 순간 도전으로 다가올 텐데요.

 

그래서 해외취업의 목적이 단순히 ‘해외에서 일해보고 싶다’로 끝나선 안돼요. ‘해외취업’을 통해 궁극적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가 무엇인지, 어떤 어려움까지 견딜 수 있을지, 더 나아가 어떤 사람으로 성장하고 싶은지 등에 대해 충분한 고민이 필요해요. 커리어 성장 뿐만 아니라 개인의 성장과 행복까지도 포함시켜야 하고요! 이런 명확한 ‘목표’는 해외 생활을 이끌어 가는데 큰 동력이 되어줄 거예요.

 

 

👊🏻 ‘해외취업’ 방해물부터 뿌시자!

목표 세팅까지 완료됐다면, 본격적으로 해외취업을 준비해야 하는데요. 앞서 말했던 현지 생활의 현실적인 어려움과 그 타격감을 줄이기 위해서 철저한 대비를 해야 해요. 직무 공부는 물론 현지 문화에 대한 이해와 현지어 실력이 중요한데요. 지금부터는 청년 해외취업의 모든 것을 지원하는 ‘신한 GYC(Global Young Challenger)’와 함께하는 것을 추천해요.

 

▲ ‘신한 GYC’ 국내/해외 연수 프로그램 현장 

 

‘신한 GYC’는 현지에서 직면할 수 있는 다양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공적인 해외취업을 이룰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하고 있는데요. 멘토링과 취업 컨설팅을 통해 직무 역량을 쌓고, 다양한 면접 스킬을 익히는 것은 물론, 해외취업 성공 후에도 현지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있어요. 여기에는 현지어 교육과 이문화 교육이 뒷받침되고 있고요. 또, 국내 연수와 해외 연수로 나뉘어, 상황에 맞는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는 점도 핵심 포인트인데요. 국내 연수에서 글로벌 인재가 되기 위한 기초를 다지고, 해외 연수에서는 배운 것을 실제로 적용하며 현지 분위기를 체득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해요.

 

▲ ‘신한 GYC’ 5기 입소식 현장

 

탄탄한 커리큘럼으로 해외취업 성공 사례를 다수 배출한 ‘신한 GYC’는 참여 연수생들도 만족감이 큰데요. 가장 최근에 수료한 5기 연수생들은 헝가리, 폴란드, 일본에서 해외취업 성공 소식을 전하며, ‘신한 GYC’의 힘을 보여주고 있어요. 그리고 이 기운을 이어받을 ‘신한 GYC’ 6기 연수생 모집이 다가오는 7월 8일부터 시작될 예정인데요!  해외취업에 꿈꾸고 있다면, 그 도전! ‘신한 GYC’와 함께 해보는 건 어떨까요? 여러분이 해외취업에서 경험할 수 있는 어려움은 최소화하고, 현지 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든든한 가이드가 될 거예요!

 

 

Scroll to Top